제주도 흑돼지

제주도 흑돼지 여행

어딘가 여행을 간다고 하자.
바로 생각나는 게 바로 맛집일 것이다.
대부분 휴식을 취하고 추억을 쌓으러 가는 게 목표일 거다.
요즘은 ‘먹방 여행’도 트렌디하다.
유명한 밥집에 들르는 것도 하나의 코스다.
그래서 먹방패키지라는 상품으로도 관광을 진행하는 여행사들도 있다.
그 정도로 음식은 사람에게 주는 행복감이 아주 크다.
기왕 놀러 가는 거면 늘 먹을 수 있는 것보다는 특별한 게 낫다.
그래서 그 지역에서 유명한 것을 즐기는 것이 좋다.
여기서만 맛볼 수 있는 메뉴를 고르는 거다.
제주도 여행하면 떠오르는 음식들이 몇 가지 있을 것이다.
아마 대표적으로는 해산물이 있다.
해녀들이 많으며, 그들로부터 싱싱한 해산물들을 잡고 있다.
이 때문에 절로 유명해지게 된 것이다.
제주 딱새우부터 돌문어도 유명한 편이다.
또 갈치도 아주 인기가 많은 음식이다.
그래서 해산물이 들어간 라면이나 중화요리 맛집이 많다.
또 제주도 여행하면 떠오르는 유명한 음식 하나가 있다.
흑돼지가 빠질 수 없다.
요즘은 모든 지역으로 공급이 되고 있다.
지금은 동네에서도 흑돼지 고깃집이 생겼다.
그래서 비교적 접하기 쉬운 음식이 됐다.
그래서 아마 낯설지 않을 거다.
그러나 실제로 원조에서 먹는 것은 확실히 다를 수밖에 없다.
똑같은 고기를 받아서 쓴다고 하더라도 원조는 다르다.
예전에는 흑돼지를 먹으러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많았었다.
게다가 해산물은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이 많다.
호불호가 나뉘기도 하고 비린내에 예민한 사람들은 거부감이 든다.
그러므로 호불호가 크지 않는 흑돼지가 더 인기가 좋은 것 같다.
또, 한 끼만 챙겨 먹는 게 아니므로 둘 다 맛보는 것도 괜찮다.
끼니마다 고기를 먹기엔 물릴 수 있으므로 흑돼지는 주로 저녁 식사다.
맛집을 찾아가는 게 아니더라도 바베큐를 해먹어도 맛있다.
본점과 체인점이 재료는 같다고 해도 인기는 항상 본점이 더 많다.
제주 흑돼지도 그런 원리와 비슷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흑돼지의 장점은 아무래도 식감이다.
일반 돼지고기와는 달리 두께는 두껍지만 쫄깃하고 부드럽다.
비계 부분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기름기와 잡내 때문에 꺼린다.
그러나 흑돼지는 비계 부분까지도 고소하다.
그래서 일부러 먹는 사람들이 많다.
고유의 쫄깃함 때문에 마니아층이 아주 많은 식재료다.
제주도인 특산물 흑돼지도 매력적이다.
여행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제주 토종돼지이라는 특징이 있다.
그래서 일반 도시처럼 열악한 환경에서 자라지 않는다.
넓고 푸른 들판에서 자연 방목이 이루어진다.
그래서 식감이 더 쫄깃하고 담백하다.
아울러 육질이 좋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또, 제주도 여행까지 간 김에 한라산 소주를 먹지 않을 수 없다.
술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도 한 잔씩은 걸쳐야 하는 술이다.
제주로의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꼭 권하는 바다.

제주도 승마 여행

제주도 승마 체험 여행

예전부터 제주도 하면 말이 유명했다.
제주도 여행을 가는 이들은 대부분 두 부류로 나뉠 거다.
하나는 실내 활동을 주로 하는 편.
그렇게 숙소에서 시간을 보내는 힐링 여행이다.
유행어로 호캉스라고도 한다.
말 그대로 편하게 쉬러 온 걸 말한다.
그래서 액티브한 놀이를 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단순히 좋은 것을 먹고 보고 하는 것이 목표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제주만의 감성을 느낀다.
또 휴식을 취하는 거다.
그리고 나머지 부류는 많은 것을 보고 듣고 체험하는 것이다.
즉, 활동적으로 돌아다니면서 관광지를 구경하는 것을 말한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다른 곳에서는 하기 힘든 놀이를 권한다.
여기에서 할 수 있는 이색적이고 독특한 체험들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일단 싱싱하고 맛있는 특산물을 먹을 수 있다는 것이 기본이다.
그리고 독특한 걸 원한다면 귤을 직접 수확하는 농장 체험도 좋다.
사서 먹는 것과는 다른 느낌이다.
아이들 교육에도 이로우며, 추억을 남기기에도 좋다.
그래서 가족에게 특히 선호되는 코스기도 하다.
또 제주도 하면 유명한 것들이 몇 가지 있는데 그중 승마도 있다.
제주도 여행 계획을 세울 때 맛집이나 카페, 관광지만 생각한다.
한편 제주도 하면 말이 유명한 편이다.
그래서 직접 말을 탈 수 있는 곳도 많다.
게다가 말을 앞에서 보고 만지고 먹이를 줄 수도 있으니 아주 재미있다.
실제로 제주도에서 말을 보는 것과 카지노사이트에서 경마 게임을 하며 가상의 말을 보는 것은 완전히 다른 느낌이다.
특히 요즘 말은 승마장 같은 곳에 가지 않으면 보기 힘들기 때문에 제주도에 가면 꼭 승마 체험을 하길 바란다.
승마라고 하면 무작정 비싸고 무서울 거라고 생각을 한다.
그러나 안전요원들이 상주하고 있고 훈련받은 말들을 이용한다.
서울이나 도시에서도 쉽게 접할 수 없는 체험이다.
작은 농장에서 진행하는 게 아니고 넓은 초원이 마련돼 있다.
대관령 목장처럼 드넓은 곳에 말들이 있는 거다.
마구간도 있고 업체에 따라 다르겠지만 관련된 다른 놀이도 있다.
또한, 코스가 정해져 있어서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승마 체험은 해보고 싶은데 겁이 난다면 짧게 도는 것도 가능하다.
좀 더 액티브한 추억을 쌓고자 한다면 코스를 달리할 수 있다.
실내를 한바퀴 도는 것 대신 넓은 곳으로 나아가보자.
초원까지 가능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안전장비는 당연히 업체에서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전문 훈련사와 안전하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괜찮다.
하지만, 노약자나 임산부의 경우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한 몸이 불편하거나 음주한 자 역시도 주의가 필요하다.
승마 전, 체험 전 안전 관련 사항을 숙지하자.
관련한 안내문이 있다면 이를 정독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도심에서 즐기기 어려운 경험을 원한다면, 승마를 꼭 즐기길 바란다.
승마와 더불어 먹이체험을 체험할 수 있는 경우도 있다.
당근을 구입해서 말에게 주는 것이다.
내가 준 먹이를 동물이 먹는 모습을 보는 것도 진기한 경험이다.